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풋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우수사례

서브비주얼
귀농 "2년간 무소득으로 버틸 수있는 자금 꼭 비축해 놓으세요"
등록일 : 2022-01-10 작성자 : 나주시 조회수 : 43
사례 및 상세

나주 세지면에서 멜론 농장을 운영하는 김성종(53)씨다.


귀농을 결심한 시기는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건설회사 근무 중 위기가 찾아왔다. 경기 고양 현장에 근무하며 주말부부로 살고 있던 시기다. 사춘기 아들을 혼자 감당하기 어렵다는 아내의 말에 광주행을 택했다. 당시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수영장 건설 현장에 근무하는 조건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가족과 함께 있게 되니 아들의 안정도 되찾았고 이내 집안이 평온해졌다.


건설회사 특성상 새벽에 원거리 운전을 할 경우 사고 위험은 물론 저가 수주로 인한 업무 스트레스, 안전사고 스트레스, 건설업계의 암울한 미래 등 악조건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하던 차였다.


2014년 수영장 준공이 임박해오자 또다시 원거리 현장근무를 할 상황에 직면했다. 회사에 문의해 보니 "신규 현장이 강원도 등 원거리 지역밖에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더이상 머뭇거리고 싶지 않았다. 귀농을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고 곧바로 구체적인 계획수립에 나섰다.


먼저 아내를 설득했다. 아내는 "5년만 더 직장생활을 한 뒤 아이들이 대학을 졸업하면 귀농을 돕겠다"고 했다. 현재의 귀농에는 반대한다는 의미였다. 몇가지 이유를 들어 설득작업에 나섰다.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귀농해 정착하는 게 유리하고, 원거리 근무에 대한 부담감, 업무적 스트레스, 아내 직장의 불확실한 정년 등을 얘기하며 설득했죠"


귀농한 동료의 매출기준을 토대로 2년 동안 시설하우스 2동을 운영하며 연봉 3500만원의 매출이 가능하다는 점을 들려주며 집중 설득했다.


대체로 가족들은 귀농하겠다는 결정을 존중해 줬다. 아이들은 조건부 찬성에 한표 던졌다. "힘들겠지만 아빠의 선택을 존중해요. 대신 저희들은 농촌에서 일하기는 싫어요."


귀농을 하게 되면 △안정된 평생직장 △가족과 함께 △건강한 노후 등을 충족시켜 줄 것 같았다. 인터넷 귀농교육을 받기 시작했다. 지인들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던 중 현장 근무 당시 동료가 귀농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가봤다. 농장을 찾아가 귀농정보를 듣고 주말마다 농장을 찾아갔다. 농작업 및 시설하우스 관리 등을 꼼꼼하게 체크했다. 동료는 귀농을 권유하진 않았다. "신중하게 생각하라"고 했다. 귀농 작목도 정하지 않았기에 기본적인 흐름과 정보를 얻어가며 어깨너머로 지켜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