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풋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귀농산어촌 뉴스

서브비주얼
귀농 [2021 새해 이슈] 스마트팜 확산 본격화…소농·청년농도 진입 쉬워진다
등록일 : 2021-01-22 작성자 : 서울센터 조회수 : 30
[2021 새해 이슈] 스마트팜 확산 본격화…소농·청년농도 진입 쉬워진다_2

기술혁신을 거듭하며 농촌 고령화와 일손부족을 해결할 신기술로 주목받는 것이 바로 스마트팜이다. 그 가운데서도 ‘노지 스마트팜’이 올해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 정부가 노지형 스마트팜 개발과 보급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노지농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는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충북 괴산(잡곡), 경북 안동(사과) 등 모두 4곳에 88억4000만원을 노지 스마트팜 설치비용으로 지원했다.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목표 투입액은 250억원에 달한다.


이러한 과감한 지원은 스마트팜을 통해 노지농업의 고질적인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그동안 노지농업은 노동집약적이고 관행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했다. 스마트팜이 원예와 축산분야를 중심으로 확산된 것도 이같은 배경과 맥을 같이한다.


정부는 또 올해 스마트팜 실증단지(323억800만원),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43억4500만원),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화사업(41억원),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47억3200만원)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스마트팜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청년농이 스마트팜에 쉽게 도전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올해가 ‘원년’이 될 전망이다. 전국 4곳(전북 김제, 전남 고흥, 경북 상주, 경남 밀양)에 조성 중인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상·하반기 두곳씩 순차적으로 준공되면서 ‘스마트팜 클러스터’가 가동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을 도입할 농가의 창업교육을 확대하는 한편, 청년농과 전·후방 산업으로까지 정책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 아래 탄생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해 청년 전문인력 500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스마트팜 전문교육 과정을 신설하고, 스마트팜 연구 데이터를 저장해 분석·공유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인력 양성이 스마트팜 보급·확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동안 농업현장에서는 시설 투자 등 인프라 구축을 위해 투입되는 지원과 예산은 많지만 인력 양성이 뒷받침되지 않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왔다. 스마트팜 기술의 발달뿐 아니라 데이터 처리와 해석 등을 담당할 전문인력이 많아져야 스마트팜 기술의 실효성 있는 적용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 중론이다. 스마트팜의 핵심은 작물 생육과 주변 환경 데이터를 수집하고 축적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에 있어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계획엔 자율주행 트랙터 등 노지재배 스마트 농기계를 활용해 편의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고, 데이터에 기반한 수급관리로 농업 노동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편리한 농업을 실현한다는 내용 등도 포함돼 있다.


농협도 스마트팜 확산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농협은 지난해 ‘디지털 혁신 추진계획’을 수립해 청년농과 소농들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농협형 스마트팜’을 선보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스마트팜의 경우 초기 시설투자비가 많이 들어 초기 자본이 부족한 소규모 농가나 청년들이 진입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한 대안 제시다.


농협은 농협형 스마트팜 보급을 통해 ‘사후관리 부족’ 문제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 현황 조사, 시범농장 운영 등을 통해 유형별로 여러 스마트팜 모델을 발굴하고, 원스톱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남기포 농협대학교 교수는 “농협이 자체적으로 스마트 농자재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 농자재의 성능을 검증할 수 있는 기구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청년농과 소농, 귀농인이 쉽게 도입할 수 있는 스마트팜을 확산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농민신문 김다정 기자 kimdj@nongmin.com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