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풋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귀농산어촌 뉴스

서브비주얼
귀농 예산 342억 손에 쥔 농식품부, 귀농·귀촌 정책 전면 전환한다
등록일 : 2021-01-13 작성자 : 서울센터 조회수 : 71

농식품부, 지역밀착형 귀농귀촌 추진


89개 시·군서 500가구에 체험 기회


올해 귀농·귀촌 예산 342억원을 확보한 농림축산식품부가 정책의 전면 전환에 나서고 있어 주목이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해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에 방점을 두고 귀농·귀촌 정책이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정희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면서 “교육, 박람회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으로, 전체 89개 시군에서 약 500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참가자에게는 최장 6개월의 주거 및 연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월 30만원 연수비도 지원한다. ‘농촌에서 살아보기’ 주요 고객 청년 구직자, 40대 이직 희망자, 5060 은퇴 예정자를 대상으로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맞춤형 프로그램 설계에도 나선다.

참가자에게 인근 지역의 농업관련 일자리(수당지급)를 주 2회 정도 제공해 실제 지역 일자리 탐색과 경험기회를 제공하는 게 일례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농업 분야 구직자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농업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도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에는 2주 과정 규모를 전년 대비 2배 확대하는 등 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 총 모집인원을 6000명으로 늘려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올해 제1차 종합계획을 마무리하고, 제2차(2022∼2026년) 종합계획을 마련에 나선다.

제2차 종합계획 관련 농촌이 인구 증가세 둔화와 고령화 심화 등 지역소멸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어 범정부 협력 거버넌스 및 귀촌 지원 정책 강화를 중심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4월부터 학계·언론계·현장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포럼과 정부부처간 협의체도 운영하고, 정책 현황 및 중장기 전망을 분석하고 신규정책을 발굴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 342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전년(139억원)대비 대비 68.5% 증가한 규모다.

김정희 국장은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관심과 수요가 농촌 이주 실행과 지역 안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촘촘하게 정책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아시아투데이 조상은 기자(세종) cse@asia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