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풋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귀농산어촌 뉴스

서브비주얼
귀촌 순천형 문화귀촌 '순천살자' 프로그램 운영
등록일 : 2020-07-31 작성자 : 서울센터 조회수 : 33

자연스럽게 순천 한달 살아보기


                 

                                                                    

[순천=뉴스핌] 박우훈 기자 = 전남 순천시는 문화도시 예비사업의 일환으로 전국의 생태·문화에 관심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문화귀촌 '순천 살자' 한 달 살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문화귀촌 프로그램은 생태·문화인을 포함해 순천으로 귀촌에 관심을 가지는 전국 누구나 참여해, 순천의 생태문화를 체험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거점과 대상, 프로그램을 제공해 귀촌을 유도하고 순천 사람들과 만남을 통해 지역의 네트워크와 교류하는 사업이다. 

순천살자 홍보 리플릿 [사진=순천시] 2020.07.28 wh7112@newspim.com

이번 사업은 '하쿠나마타타, 문화 이주 프로젝트, 밴라이프 인 순천, 초록나무의 꿈'의 네 가지 프로그램으로 낙안면, 순천만, 원도심, 선암사 지역을 거점으로 삼아 50명 내외를 모집해 8월 15일부터 10월 19일까지 운영된다. 

 

'하쿠나마타타'는 순천 도심을 중심으로 스스로를 성찰하고 꿈을 실현해 나가는 주제로 운영되고, '문화 이주 프로젝트'는 순천만을 중심으로 갯벌과 농촌 등에서 다양한 문화활동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밴라이프 인 순천'은 캠핑카를 타고 순천 전역에서 자유롭게 콘텐츠를 창작하는 활동을, '초록나무의 꿈'은 소외계층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농촌 중심의 치유활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귀촌 프로그램은 유형별로 다른 주제를 가지지만 '자연(自然)스러움'이라는 공통의 키워드로 순천의 자연을 느끼고 순천 사람들과 타 지역 사람들의 자연스러운 만남으로 교류하고 만남이 확장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문화귀촌 사업으로 순천시가 생태문화도시로 한 발짝 더 나아가 생태·문화 인력을 순천으로 유입하는 기반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h7112@newspim.com